최종편집 : 2019.10.22 화 20:43
ipnews
지역종합서울
서울시, 근대 역사의 산실, 정동서 시월 한달간 축제 릴레이 ‘시월정동’정동 일대, 10월 한 달 간 다양한 공공·민간 축제 프로그램으로 풍성
이 양 임 기자  |  ipn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1  13:48: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019년 ‘시월정동’ 포스터
[이 양 임 기자] 깊어가는 가을, 한국의 중심지 서울 ‘정동’에서 10월 한 달 간 역사와 문화, 그리고 다양한 볼거리 넘치는 축제의 향연이 펼쳐진다.

서울시는 대한제국 선포일을 기념해 10월 한 달을 축제 기간으로 정하고, 역사·문화를 비롯해 정동의 가을 정취를 즐기는 ‘시월정동’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과거에서 현재를 잇는 근대정신의 발현지이자 깊어가는 가을에 걷기 좋은 공간으로서의 정동의 가치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넘다, 시월을 걷다’란 슬로건으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정동이 품은 대한제국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회복하고 명소화하는 등 지역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11일부터 13일, 3일간 정동공원에서는 시월정동 기간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팝업카페 ‘가배정동’이 지난해에 이어 다시금 문을 연다.

정동의 야경 속에서 대한제국 황실을 재현한 포토존과 고종황제가 즐겼다는 가배를 즐길 수 있는 이색 공간인 ‘가배정동’은 시민들을 근대 역사의 한 페이지로 안내한다.

가배정동이 열리는 첫 날, 야외 특별무대에서는 구세군악대의 브라스밴드 연주를 시작으로 카더가든, 스윗소로우의 전 멤버인 성진환, 어쿠스틱 콜라보 멤버 출신의 안다은이 속한 디에이드, 담소네 공방 등의 뮤지션이 가을밤과 어울리는 낭만적인 공연을 선사하는 ‘‘시월정동의 밤’콘서트’가 열린다.

가배정동 이튿날인 12일에는 야외 특설무대에서 지역협의체가 참여한 다채로운 행사가 운영된다. 순화동천은 ‘함석헌을 읽는다’라는 주제로 가을 낭독회를 진행한다. 경향신문은 걸그룹 헤이걸스와 가비NJ, 신현희 밴드, 육중완 밴드와 함께 옛 정동의 모던가요를 현대가요로 리메이크 한 ‘2019 정동연가’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정동제일교회는 ‘오르간 한국을 입다’란 주제로 오르간, 가야금, 생황 등을 사용한 멋진 하모니를 선사한다.

행사 마지막 날인 13에는 전문 바리스타들의 커피 교실인 ‘가배클래스’를 운영하는 등 시민들과 소통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꾸려나갈 계획이다.

‘가배정동’이 열리는 3일 간 진행되는 ‘포토앨범투어’도 행사의 묘미 중 하나다. 덕수궁, 세실극장, 서울시립미술관, 고종의 길 등 정동의 주요 스팟을 돌며 카드를 모아 오면 선착순으로 오얏꽃 디자인으로 특별 제작된 에코백 등 기념품과 함께, 커피·와플 교환권 등 경품을 받을 수 있다.

포토앨범 투어에 참여하는 시민들에게는 정동극장에서 진행하는 ‘궁 : 장녹수전', '오시에오시게' 등의 공연을 비롯해 경향아트힐 썬앤문에서 진행되는 국악쇼 썬앤문 공연의 입장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문 해설사의 역사 이야기와 함께 도보로 답사하며 정동의 역사와 문화를 새롭게 알아보는 ‘정동역사해설투어’도 12일·13일 양일 간 진행된다. 투어는 1일 2회씩 운영되며 온라인 사전신청을 통해 선착순으로 회당 30명씩 참가할 수 있다.

코스는 총 7개 스팟으로 이어질 예정이며, 총 소요시간은 약 1시간 30분이다.

이와 함께 10월 한달간 정동 일대에서는 사회적경제마켓, 콘서트, 환구대제 재현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또한, 올해 행사는 정동 일대 주민, 학교, 기업, 종교 단체 등 20여개 지역 주체들이 참여하는 ‘정동 역사재생 지역협의체’와 함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정동 일대 기업, 학교, 주민, 종교단체 등 다양한 공공·민간 주체와 협력해 정동의 대표적인 지역축제들을 집중적으로 개최해 10월을 ‘정동의 달’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정동은 우리나라의 근대사와 미술, 공연 등 문화는 물론 역사를 이야기할 때 빠질 수 없는 공간인 만큼, ‘시월정동’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시민들에게 정동의 가치와 역사를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협의체와의 협력을 꾸준히 강화하고 정동 지역만의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함으로써 ‘시월정동’이 시민들을 위한 대표 지역 축제로서 자리잡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양 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IPN 뉴스는 지면으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다시 보고싶은 뉴스, 주요 뉴스 등을 담아 발행하고 있습니다. 많은 구독 바랍니다. 구독문의 070-8885-520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신문. 세종 특별자치시 조치원읍 군청로 86 GR빌딩 401호 인터넷 | 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지로 4번길 7 | 충북 지사 : 충북 음성군 음성읍 예술로 8
대표전화 : 080-7142-4000 | 대표팩스:044-863-7420 (긴급전화:010-5350-3979)
인터넷등록번호: 경기아50234 | 신문등록번호:경기.다50330
세종신문 등록번호 : 세종 다00020 | 충북 신문등록번호: 충북다01255 | 제보 이메일 : ipnnews@naver.com
등록일 : 2011.6.30 |  제호 : IPN 뉴스 | 청소년보호담당 : 남난우 | 편집장 : 최종화 | 인터넷 편집인 : 김수미 | 신문 편집인 : 김지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기훈
Copyright 2011 ip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pip51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