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5 일 21:34
ipnews
국제뉴스
용산국제교류사무소장, 베트남 일식당 욱일기 내려 화제용산구 공무원, 베트남 일식당 욱일기 내린 사연?
이 양 임 기자  |  ipn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3  08:59: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용산국제교류사무소장, 베트남 일식당 욱일기 내려 화제

[이 양 임 기자] 한 지방직 공무원이 베트남 일식당에 설치된 전범기 간판을 내려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윤성배 용산국제교류사무소장. 베트남 중부 빈딘성 꾸이년시 현지에서 용산구-퀴논시 간 국제협력 사업을 총괄하는 공무원이다.

윤 소장은 지난 1일 퀴논시에 오픈한 모 일식전문점을 찾았다.

한데 문제가 있었다.

출입구 상단에 욱일기를 닮은 간판이 설치돼 있었던 것. 윤 소장은 즉시 식당 매니저를 찾아 “간판 디자인이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와 닮아 있으니 디자인을 바꾸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매니저는 “지적에는 공감한다”며 “하지만 외부 인테리어 업자가 공사를 했고 디자인을 바꿀 권한이 없다”고 답했다.

윤 소장은 인테리어 업자와도 직접 통화를 했다.

그러나 해당 업자 역시 “우리는 인터넷으로 일본풍 디자인을 찾다가 눈에 띄는 걸 보고 작업을 했을 뿐”이라며 “베트남에는 이를 금하는 법이 없다”고 교체를 거부했다.

결국 윤 소장은 현지인 도움을 얻기로 했다.

본인 SNS에 간판 사진을 올려 문제를 공론화한 것. 곧바로 반향이 일었다.

특히 윤 소장이 운영 중인 국제교류사무소 ‘꾸이년 세종학당’ 학생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식당으로 항의전화를 했다.

윤 소장은 이튿날 다시 식당을 찾았다.

주인을 만나 직접 설득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주인은 오히려 “베트남 예법 상 남의 사업에 간섭하는 게 더 문제”며 “당신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식당 이미지가 나빠졌으니 배상해 달라”고 주장했다.

윤 소장도 지지 않았다.

게시글을 지우고 비용도 직접 낼테니 간판을 바꿔달라고 주인을 재차 설득했다.

결국 주인이 마음을 돌렸다.

3일 뒤 설치된 새 간판에는 문제의 욱광이 사라졌고 45도 각도 사선이 배치됐다.

윤 소장은 바뀐 간판을 찍어 다시 페이스북에 올리고 “ 현명한 결정을 내려줘 고맙다”며 “퀴논에서 가장 유명한 식당이 될 거라 믿는다”고 짧은 소감을 남겼다.

구 관계자는 “간판 교체 후 식당 주인과 인테리어 업자가 몰랐던 사실을 알려줘서 고맙다고 윤 소장에게 인사를 전했다”며 “처음에는 언쟁이 있었지만 지금은 잘 해결이 됐다”고 말했다.

베트남 퀴논시는 최근 뜨고 있는 국제 관광도시다.

서울 용산구와의 인연으로 인해 베트남을 대표하는 친한파 도시가 됐다.

퀴논시청에는 1년 365일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으며 올해 초 직항이 놓인 퀴논시 푸캇 공항에는 “어서오십시오. 대한민국 서울 용산구 자매도시 퀴논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라는 한글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퀴논시는 1965년 베트남전쟁 당시 용산에서 창설된 맹호부대가 주둔했던 곳이다.

하지만 1992년 한·베 국교수립 이후 참전했던 군인들이 도시간 우호교류를 제안, 1996년 용산구의원이던 성장현 구청장이 대표단으로 퀴논을 찾았다.

이후 다양한 교류가 있었고 이를 통해 성 구청장이 2018년 베트남 주석 우호훈장을 받기도 했다.

윤 소장이 이끄는 용산국제교류사무소는 지난 2016년 개관 이래 한국어 강좌, 사랑의 집짓기, 유치원 건립, 백내장 치료지원 등 현지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 기업을 대상으로 한 ‘빈딘성 투자설명회’를 뒤에서 후원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번 전범기 간판 교체는 도시외교사의 쾌거로 기록될 것”이라며 “역사를 바로 세울 수 있도록 구와 공직자들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양 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IPN 뉴스는 지면으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다시 보고싶은 뉴스, 주요 뉴스 등을 담아 발행하고 있습니다. 많은 구독 바랍니다. 구독문의 070-8885-520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신문. 세종 특별자치시 조치원읍 군청로 86 GR빌딩 401호 인터넷 | 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지로 4번길 7 | 충북 지사 : 충북 음성군 음성읍 예술로 8
대표전화 : 080-7142-4000 | 대표팩스:044-863-7420 (긴급전화:010-5350-3979)
인터넷등록번호: 경기아50234 | 신문등록번호:경기.다50330
세종신문 등록번호 : 세종 다00020 | 충북 신문등록번호: 충북다01255 | 제보 이메일 : ipnnews@naver.com
등록일 : 2011.6.30 |  제호 : IPN 뉴스 | 청소년보호담당 : 남난우 | 편집장 : 최종화 | 인터넷 편집인 : 김수미 | 신문 편집인 : 김지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기훈
Copyright 2011 ip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pip51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