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3 금 14:29
ipnews
최신뉴스스포츠
U20월드컵, 한국 36년 만에 4강 진출승부차기 3-2로 세네갈 꺾고 에콰도르와 결승행 다툼
남기웅 기동취재부 기자  |  nkw77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9  18:24: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남기웅 기동취재부 기자] 한국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아프리카의 강호 세네갈을 꺾고 36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한국 축구 대표팀은 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U-20 월드컵 8강에서 1골 2도움을 올린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의 활약 속에 연장 혈투 끝에 3-3 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 4강 드라마를 연출했다.

이날 경기는 대표팀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의 1골 2도움의 맹활약에 힘입어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1-2 패배로 끝날 것 같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8분 무렵 왼쪽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이강인이 정교한 크로스를 올렸고, 페널티킥을 얻어냈던 이지솔이 달려 나오며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틀어 귀중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한국은 연장전 들어서도 상승세를 이어갔고, 이강인은 연장 전반 6분 역습 상황에서 수비수 3명 사이로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줬고, 조영욱이 문전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대포알 같은 슈팅을 날려 점수를 획득했고, 세네갈이 연장 후반 16분 아마두 시스가 동점골을 터뜨려 양팀은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1, 2번 키커가 잇따라 실축하며 불안했지만 3번 키커 엄원상(광주), 최준(연세대)이 잇따라 골망을 흔들고 상대 키커들의 실축 속에 2-2 상황에서 오세훈이 마지막 키커로 나섰다.

상대 골키퍼의 실책으로 재차 슈팅에 들어간 오세훈은 두 번째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상대 팀의 마지막 키커 카뱅 디아뉴가 공중볼을 날리면서 한국의 3-2 승리가 확정됐다.

이로써 한국은 U-20 월드컵의 전신인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4강에 오른 이후 무려 36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로 4강 신화를 재현했다.

대표팀의 주전 골키퍼인 이광연(20·강원)은 가장 주목받는 이강인(18·발렌시아)과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20·아산)과 비교해 4강 진출 기여도에서 크게 밀리지 않았다.

한국이 조별리그에서 포르투갈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승 1패를 기록하는 동안 2실점(3골)으로 막아내며 16강에 오를 수 있었던 건 이광연의 수훈이었다.

정 감독은 이번 대표팀에 대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정신력이 딴 팀보다 강한 것 같다”면서 “여러 힘든 상황을 거치면서 잡초같이 성장했던 거 같다”고 평가했다.

우리나라는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등이 속한 이른바 `죽음의 조` F조에서 2승 1패, 조 2위로 당당히 16강에 오른 뒤 `숙적` 일본을 1-0으로 누르고 8강에 오른 데 이어 세네갈까지 꺾고 4강에 진출해 아시아 축구의 자존심까지 살렸다.

우리나라는 오는 12일 오전 3시 30분 루블린에서 8강 상대 미국을 2-1로 꺾은 에콰도르와 결승 진출 티켓을 다툰다.

남기웅 기동취재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IPN 뉴스는 지면으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다시 보고싶은 뉴스, 주요 뉴스 등을 담아 발행하고 있습니다. 많은 구독 바랍니다. 구독문의 070-8885-520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신문. 세종 특별자치시 조치원읍 군청로 86 GR빌딩 401호 인터넷 | 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지로 4번길 7 | 충북 지사 : 충북 음성군 음성읍 예술로 8
대표전화 : 080-7142-4000 | 대표팩스:044-863-7420 (긴급전화:010-5350-3979)
인터넷등록번호: 경기아50234 | 신문등록번호:경기.다50330
세종신문 등록번호 : 세종 다00020 | 충북 신문등록번호: 충북다01255 | 제보 이메일 : ipnnews@naver.com
등록일 : 2011.6.30 |  제호 : IPN 뉴스 | 청소년보호담당 : 남난우 | 편집장 : 최종화 | 인터넷 편집인 : 김수미 | 신문 편집인 : 김지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기훈
Copyright 2011 ip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pip519@gmail.com